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추모글 남기기

뉴스와 비평2009.03.18 02:57
故 장자연 리스트의 필적이 확인되고 거기에 들어있는 사람들이 누군지에 관심이 집중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그 리스트는 공개될 수가 없는 필연적 상황에 처해있습니다. 어제 '장자연 리스트때문에 뻘쭘한 사람들'이란 제목으로 글을 썼지만 더 이상 밝힐 수 없는 이유를 들어 보겠습니다. 



1. 장자연 리스트가 수류탄급이라면 핵폭탄급의 리스트는 없을까?
故 장자연이 속했던 매니지먼트사의 사장인 김성훈은 이미 뉴스에서 보았다시피 2002년에도 비슷한 의혹을 받은 바 있습니다. 그의 매니지먼트사는 故 유니, 故 정다빈, 故 최진실 등을 비롯한 많은 연예인들을 거느리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성상납과 관련된 연예인이 故 장자연 혼자였을까라는 의문이 드네요. 그리고 그 연예인들과 관련된 사람들은 몇이나 될까요?

2. 리스트에 드러난 누군가가 물귀신 작전을 쓰게 된다면?
지금 가장 궁지에 몰려있는 사람은 김성훈일 것입니다. 하지만 그도 궁지에 몰리게 된다면 히든카드로 가지고있는 핵폭탄급 리스트를 터뜨릴 수 있기에 어느 누구도 함부로 건들지는 못할 것입니다. 또한 다른 관련된 사람들도 마찬가지로 자신이 언론에 노출되면 다른 인사들을 물고 물귀신작전으로 갈 지도 모르니 더더욱 누구도 함부로 건들 수 없는 상황입니다. 털실 하나 풀려다가 털옷 전체를 푸는 격이 되는거죠.

3. 연예계 데뷔 공식이 가진 모순점 
연예계에 데뷔하려면 남자는 $ 여자는 (  )이라는 공식이 있습니다. 이 공식이 맞다면 지금 TV에 나오는 연예인들은 어떻게 데뷔했을까요? 정말 깨끗하게 데뷔했다고 하면 데뷔 공식을 부정하는 것이 되고 그렇게 되면 故 장자연과 매니저는 거짓말쟁이가 되는 상황입니다. 그래서 초반에 어떻게 해서든 장자연 유서가 거짓임을 증명하려고 힘썼던 이유가 거기에 있습니다. 따라서 장자연 리스트를 드러내는 것은 모든 데뷔한 연예인, 방송관계 권력자, 매니지먼트사, 후원사들이 만들어 놓은 시스템을 드러내는 것이고 시스템을 드러내지 않는다는 것은 유서가 거짓이라는 것입니다. 그러한 시스템에서는 제2, 3의 희생양은 계속 나올 수 밖에 없겠지요.

4. 4월29일 재보궐 선거에 미치는 영향
아직은 정계에서는 아무런 언급이 없는 상황입니다. 정말 깨끗하다고 해도 싸움은 진흙탕에서 할 수 밖에 없습니다. 그런데 진흙탕에서 흙탕물 안 묻히고 싸우는 방법은 없기 때문에 어느 쪽도 선제 공격을 할 수 없습니다. 아마 관련 여부와 상관없이 집안 단속을 하며 어떻게든 조용하게 넘어가기만을 숨죽여 바라보고만 있을 것입니다. 아무도 관련이 없기를 바랄 뿐입니다.

5. 전부 유죄 아니면 전부 무죄가 되어야 하는 상황
리스트에 이름이 있다고 해서 접대를 받았다는 증거가 되지 않을 뿐더라 증거를 찾을 수 없기 때문에 리스트에 드러나는 그 자체로 엄청나게 뻘쭘하겠지요. 그래서 리스트에 있는 어느 한 사람에게 감히 드러낼 수 없는 상황입니다. A시스템은 B시스템을 도왔고 B시스템은 C시스템을 도우는 아키텍처로 줄줄이 엮여있기 때문에 그 중 한 사람이 유죄가 되면 나머지도 같이 유죄가 되는 상황입니다. 그렇다고 도마뱀 꼬리 짜르기식으로 자를 수도 있는 마땅한 사람도 없고요. 그렇기 때문에 모 아니면 도로 가야 하겠지요. 따라서 관심은 매니저 주변을 맴돌 수 밖에 없고 그를 어떻게든 거짓말쟁이로 만들기 위한 꼬투리를 찾는데 모일 수 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안타깝지만 희생자는 분명 예전에도 있었고 지금도 있는데 가해자는 없습니다. 어쩌면 연예계 시스템 전체가 가해자일 수도 있습니다. 그러므로 신인들을 알리기 위한 과당 경쟁이 빚어낸 로비와 접대 풍조는 어떤 식으로라도 고쳐져야 합니다. 예를 들면 그러한 경쟁을 $로비보다는 공개된 무대에서 경쟁하고 검증을 통해 실력자를 후원해주는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많이 만들어 주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마지막으로 김성훈은 처녀 귀신들이 가만 놔두진 않을 것 같은데 일말의 양심이 있다면 고인들의 가족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하시길 바랍니다.




다시 한번 故人들의 명복을 빕니다. 
내일은 WBC 일본전이라니 맥주나 마시며 응원이나 할랍니다. 


ps. 어쨌든 세상은 돈으로 엮일 수 밖에 없는 구조이기에 보다 도덕적으로 $을 벌고 사회에 많이 환원하는 기업들이 존경 받는 세상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우리나라의 기업은 얼마나 $을 많이 벌었냐만 따지지 얼마나 사회에 기여했는지는 별로 안따지는 것 같습니다. 그나마 도덕적인 기업이라면 CF하나를 주더라도 투명한 절차를 따르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해봅니다. 그리고 우리는 그러한 기업들의 제품을 많이 사주면 되겠지요.

Posted by okgosu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글 잘 봤습니다^^

    2009.03.18 04:09 [ ADDR : EDIT/ DEL : REPLY ]
  2. k

    음.... 아래글 보고 왔는데..
    맞는말 인거같아요
    하지만 모든 연예인이 $과 ( )로 데뷔하는게 아닌
    일부의 운이 없거나 이도저도 안되서 못뜨는 사람들이
    $과 ( )를 해서 뜨는게 아닐까 싶네요..
    그렇다고 치면 리스트를 공개해도
    모든 연예인한테 그 피해가 가지도 않고
    리스트에 있는 사람들에게도 응징을 할수있지않을까요
    (한국이 아직 그렇게 썩은나라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면
    모르는자의 어리석음일까요 ^^;;))

    뭐.. 어린나이에 부족한 생각으로 머리를 굴려서
    몇자 적었는데, 그래도 부족한거같지만
    제의견을 말해보고 싶어서 적어봅니다

    2009.03.18 04:41 [ ADDR : EDIT/ DEL : REPLY ]
    • 네...7년전에도 비슷한 일이 있었어요....

      2002년 8월의 기사를 검색해보세요....^^

      2009.03.20 10:53 신고 [ ADDR : EDIT/ DEL ]
  3. 역시나 가장 큰것은 결정적 증거가 없다는 것이죠... 유죄로 몰기엔 증거가 너무 없습니다...

    2009.03.18 08:15 [ ADDR : EDIT/ DEL : REPLY ]
    • 장자연은 하늘나라로 갔고...

      그래서 성상납의 댓가성 입증이 가장 힘든 상황이죠...

      2009.03.20 10:52 신고 [ ADDR : EDIT/ DEL ]
  4. 봄봄

    님의 글에 공감합니다.
    리스트가 공개됨과 동시에 모두 유죄 아니면 무죄가 되는 상황이니...
    게다가 너무 많은 사람들이 얽혀져 있습니다.

    사건이 너무 크게 되어버려서 KBS측도 많이 당황하고 있을 것 같네요.허허...
    이렇게 될 거라고 상상을 못했을까요?!
    아니면 그냥 다른 정치적 사안을 살포시 덮을려고 사람들을 눈을 돌릴 수 있는
    문건을 발표해버린 걸까요...

    분명한 건,
    김성훈 이 노무자슥은 확실한 처벌을 받아야 된다는 점.
    이 놈을 만나면 당장 싸대기를 두어방 날려주고, 사정없이 지근지근 밟았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죄송..이 놈을 생각하니 제 감정이 너무 격해버려서..)

    2009.03.18 08:19 [ ADDR : EDIT/ DEL : REPLY ]
    • 김성훈은...2002년도에도 비슷한 일이 있었지요...

      그때도 해외에 숨어있다가 조용해져서 들어왔는데...

      이번엔 어떻게 될지....

      2009.03.20 10:51 신고 [ ADDR : EDIT/ DEL ]
  5. 그러고 보니 위의 고인들중에 제대로 해결된 경우가 하나도 없었던것같네요..
    특히 고 최진실의 경우엔 증권가 그년.. 그년이 아마 정치권의 끄나풀은 아니었는지
    의심이 갈정도입니다. 안그렇다면 왜 그년을 잡아족치지 않은건지..

    2009.03.18 20: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래서 써 본게 자살한 연예인들의 공통점입니다...

      http://okgosu.tistory.com/153

      이미 자살로 결정지은거라서...

      저의 추측일 뿐입니다...(그래서 발행은 안하고 그냥 제 블로그에 공개만...^^;)

      2009.03.20 10:50 신고 [ ADDR : EDIT/ DEL ]
  6. 이번일은 어찌보면 당연한 결과이지요..
    이런 이야기가 있습니다..
    큰 항아리에 모두가 좋아하는 포도주를 넣어 내년에 모두 나눠먹자고..
    어느새 한해가 지난후 항아리에 있는 포도주를 먹기위해 모여서 퍼올린건.. 물이였습니다...

    너나 할것없이 이러쿵 저러쿵 몰래 몰래 하다가... 그게 어느새 수확을 할때가 온것이지요..

    ps.이번 사건은 핵폭탄이건간에.. 터져야 할 것 같군요..

    2009.03.18 21:41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러게요....

      2002년도에 비슷한 일이 있었고...

      자정의 노력을 하기로 했는데 변한게 없군요.....

      2009.03.20 10:48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