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추모글 남기기

OkGosu UX Story2009.12.15 01:38



UX를 잘 아는 기업은 사소한 부분까지 세심하게 제품을 만들줄 압니다. UX를 잘 모르는 기업은 그런 사소한 부분은 무시하고 '혁신적'인 것을 만드려고만 합니다. 핸드폰의 경우 어글리한 뒷모습, 노트북의 경우 두껑의 뒤집어진 로고 등...이런 것들이 가볍게 지나치고 마는 것들이죠. ZDNet UX컬럼 10탄 '사소한 UX와 혁신적 UX'에서는 그러한 사소한 UX의 중요성을 되짚어 보고자 합니다.

... 중략 ...

■ 혁신적인 제품에는 혁신적 UX가 없다. 
혁신적인 제품에는 혁신적 UX가 없다. 다만 사소한 UX가 사용자를 편하고 익숙하게 만들뿐이다. 바꿔 말하자면 혁신은 사소한 UX에서 비롯되지만 혁신적 UX가 혁신적 제품을 만드는 것은 아니다. 혁신적 UX는 사소한 UX가 만들어내는 신기루일 뿐이다. 

... 중략 ...

■ UI는 모방할 수 있어도 UX는 모방할 수 없다
UI는 제조사가 설계한대로 만들어지므로 타사의 UI를 그대로 흉내 낼 수 있지만 UX는 사용자가 제품을 사용하면서 발생하는 인터렉션이기 때문에 흉내낼 수 없다. 

... 중략 ...

눈에 보이지 않는 사소한 UX를 기계로 찍어 낼 수 있다는 제조적 사고는 매우 어리석은 발상이다. 마치 방망이 깎는 노인의 방망이를 기계로 똑같이 깎으면 된다는 식이다. 프로세스가 잘못되면 결과물에는 어떤 방식으로든지 그 결점이 드러난다. 사소한 UX는 결코 사소하지 않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okgosu
TAG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