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추모글 남기기

뉴스와 비평2009.04.27 18:45
내셔널 스위스 보험사에 다니는 스위스 배즐에 거주하는 어느 여성이 편두통으로 병가를 내었습니다. 그런데 그날 침대에 누워 아이폰으로 페이스북 블로그에 접속한 사실을 직장 상사가 확인하고 이를 이유로 해고를 했다고 합니다. 

[중앙일보] 극심한 편두통으로 직장을 결근한 여성이 자신의 블로그를 업데이트한 탓에 직장에서 쫓겨났다.
25일(현지시간) 영국의 테크레이더닷컴에 따르면 스위스 배즐에 거주하는 한 여성은 이달초 자신이 근무하는 '내셔널 스위스(Nationale Suisse) 보험'에 편두통으로 컴퓨터 앞에서의 근무가 불가능하다며 결근했다. 하지만 이날 회사 고위간부는 결근한 여직원이 인터넷 웹사이트 '페이스북' 블로그에 새 내용을 게재한 것을 확인했고 이를 이유로 여성을 해고했다

출처: 
http://kr.news.yahoo.com/service/news/shellview.htm?linkid=484&articleid=2009042711501735719&newssetid=1270

이 사건을 보니 여러 가지 생각을 하게 하는 군요. 
1. 회사에서 직원의 페이스북을 모니터링해도 되는걸까요?
2. 직원은 쉬는날 페이스북을 하면 안되는 걸까요?

저는 이 기사를 보고 딱 떠오르는 저의 2가지 경험담이 있습니다.

첫 번째는 독서실 총무 알바를 할 때 였습니다. 
저는 아침 9시에 출근해서 오전에 독서실을 청소하고 오후에 학생들이 올 때 까지 공부를 할 수 있었습니다. 사장님은 아침 9시 조금 넘어서 출근해서 독서실을 점검을 하지요. 처음 일할 때는 좀 더 공부할 시간을 많이 확보하려고 일찍 출근해서 청소를 깨끗이 해놓고 자리에 앉아 책을 보면서 사장님을 맞이 했지요. 그런데 일주일 후 밤 총무를 통해 제가 일을 하나도 안하니 다른 사람으로 알아봐달라는 얘기를 전해 들었습니다. 저는 그 때 부터 청소를 9시 부터 했습니다. 그리고 사장님은 항상 빗자루나 걸레를 들고 있는 저를 보게 되었지요. 물론 저는 취직할 때 까지 거기 계속 총무로 근무할 수 있었습니다.

두 번째는 군대에 있을 시절이었습니다.
몸이 안좋아 자주 의무실에 입실하는 후임병이 있었습니다. 몸을 핑계로 훈련이나 삽질하러 갈 때는 늘 내무실에서 쉬곤 했었습니다. 그런데 어느날 소대에서 작업하러 갔다 오니 그 후임병이 다른 사람들과 족구를 하고 있는 것을 보고 자지러졌습니다. 그 뒤로는 그 후임병은 늘 훈련과 작업에 참여하게 되었습니다. 

어떤 선배가 저한테 이런 말을 해주더군요.
회사나 군대나 일종의 무대고 자신은 연출자겸 연기자다. 그러니 최선을 다해 열심히 하는 모습을 연출하라.
사람들은 눈에 보이는 대로 판단하려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지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okgosu

티스토리 툴바